페이스북

카카오톡
ID:dermamall

회원가입 |  아이디/비번 찾기 |  FAQ
더마몰
HOME
>
뉴스
뉴스

K방역과 코로나19 3차 대유행, 그리고 전문가 조언

페이지 정보

작성자 더마몰_ 작성일20-12-21 15:03 조회350회 댓글0건

첨부파일

본문

 

[데일리메디 박정연 기자/수첩] K-방역에 대한 국민들의 실망감이 높아지고 있다. 12월 17일 서울에서는 423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며 처음으로 400명대를 넘어섰다. 또한 전국 확진자는 20일 0시 기준으로 최다 발생인 1097명을 기록했다.  
 
지난 11일 900명대를 넘어선 이후 확산세는 누그러들지 않았다. 5일 연속 1000명을 넘어서면서 상반기보다 심각한 ‘3차 대유행’은 현실화됐다.
 
의료계 전문가들은 일찍이 코로나19 재확산을 경고했다. 국내 확진자수가 안정 국면에 접어들었다고 여겨질 때 즈음 전문가들은 환절기 이후 더 큰 위기가 닥칠 수 있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높였다.
 
전문가들은 가을철 인플루엔자 유행과 겹쳐 면역력이 약한 고령층을 중심으로 대규모 감염이 다시 발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겨울철이 되면 사람들이 실내로 모이면서 밀집도가 올라가고 집단감염이 급격하게 늘 것이라 내다봤다. 
 
소상공인 부담을 던다는 이유로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완화하고, 외식·숙박 쿠폰을 배포할 때는 “백신이 나오기 전까지 안심해선 안 된다”고 만류했다.

중증환자가 대규모로 발생할 사태에 대비해서는 미리미리 병상을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실 이번 감염병 사태 초기부터 의료계 전문가들 의견은 적재적기에 반영되지 못했다. 아니 외면됐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다.
 
지난 1월 국내 첫 확진자가 발생하고 감염원이 중국 후베이성 우한이라는 사실이 알려진 직후 의료계는 “중국을 비롯한 해외 위험지역 입국자를 막아야 한다”고 강력하게 권고했다.
 
정부가 한 발 늦게 중국 후베이성 입국자들을 제한한 후에도 이들은 더 엄격한 방역지침을 마련할 것을 요구했다. 
 
당시 대한감염학회를 비롯한 대한의료관련감염관리학회, 대한항균요법학회는 공동성명서를 내고 “감염 사례 40%는 후베이성 이외 중국지역이므로 후베이성 제한만으로는 부족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모든 중국발 입국자 및 2주 이내 중국 거주자를 대상으로 2주간의 자발적인 자가격리를 권고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하지만 정부는 전문가들의 의견을 귀담아 듣지 않았고, 결국 지역사회를 중심으로 1차 대유행이 일었다. 의료기관은 물론 전업종이 코로나발 경제위기를 맞이해야 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은 코로나19 확산의 가장 큰 원인을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라는 말로 공분을 사기도 했다.
 
12월 현재 코로나19는 금년 초 첫 환자 발생 이후 가장 심각한 수준으로 치달았다. 1차, 2차 그리고 3차 대유행을 겪고 있는 지금까지 정부의 기민하지 못한 대응이 아쉽다. 여기에 가장 안전한 방역책인 백신 구매마저 다른 국가들과 달리 여의치 않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국민적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의료인들은 선별진료소 등 현장에 참여하는 진료활동 뿐만 아니라 방역지침에 대한 의견을 적극적으로 개진했다.
 
현재 가장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거리두기 단계 상향을 두고도 정부는 의료계 조언과 박자를 맞추지 못하고 있다. 그러는 와중에도 장기화되는 감염병 사태에서 국민들의 시름은 깊어지고 있다.
 
국민적인 위기상황에서 정부와 전문가가 한몸이 돼 움직여야 할 때다. 물론 의료계 관점을 곧바로 반영하기에는 정책적인 고려 측면에서 어려운 부분이 있을 수 있다. 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국민 건강이 위태로운 현시점에서는 정부의 보다 과감한 의견수렴이 요구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처음으로
회사소개   서비스이용약관   개인정보 취급방침 제휴카드 무이자 혜택 | 상단으로

회사명 더마몰(주) 주소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611 현경빌딩 3층
사업자 등록번호 314-81-37759 대표 한동옥 전화 02-549-7999 팩스 02-3448-4999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 2015-서울강남-01932호 직업정보제공사업신고번호 J1200020150011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한동옥
Copyright © 2001-2013 더마몰(주). All Rights Reserved.